하루새님의 이글루

harusae.egloos.com

포토로그



[메종 드 히미코] 오다기리 죠의 매력이 잘 담긴 영화 영상비평방

감독:이누도 잇신

출연:오다기리 죠, 시바사키 코우, 타나카 민



지난 2006년 1월 국내 개봉한 영화


<메종 드 히미코>


이 영화를 옥수수를 통해서 이제서야 봤습니다


그리고 부족할런지 모르지만 이 영화를 본 저의 느낌을


지금부터 얘기해보겠습니다


<메종 드 히미코;오다기리죠의 매력이 그야말로 잘 담긴 영화>


지난 2006년 1월 국내 개봉한 일본 여화


<메종 드 히미코>


이 영화를 옥수수를 통해서 이제서야 봤습니다


아무래도 이누도 잇신 감독의 영화라는 것은 알고 본 가운데


2시간 10분 정도의 영화를 보고 나니 확실히 오다기리 죠의 매력이


잘 담긴 영화라는 것을 알수 있었습니다.


약간은 뜬금없는 뮤지컬적인 요소도 있긴 했지만


아기자기한 느낌은 살아있었던 가운데 하루히코 역할을 맡은


오다기리 죠의 매력은 그야말로 영화속 남자들도 반할 매력이라는


생각을 다시금 느낄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뭐 보시는 분들에 따라 느낌이 다를수도 있는 가운데


확실히 오다기리 죠의 매력이 잘 담겼다고 할수 있는 영화


<메종 드 히미코>를 본 저의 느낌이었습니다.



[빌리 진 킹;세기의 대결] 변화를 향한 그들의 도전을 만나다 영상비평방

감독;조나단 데이턴, 발레리 페리스

출연;엠마 스톤, 스티브 카렐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빌리 진 킹;세기의 대결>


이 영화를 개봉 이틀쨰날 오후꺼로 봤습니다


그리고 부족할런지 모르지만 이 영화를 본 저의


느낌을 지금부터 얘기해보겠습니다


<빌리 진 킹;세기의 대결-변화를 향한 그들의 도전을 만나다>


실화를 바탕으로 했으며 엠마 스톤,스티브 카렐 주연의 영화


<빌리 진 킹;세기의 대결>


이 영화를 개봉 이틀째날 오후꺼로 봤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에서도 출품된 것이 눈길을 끌게 한 가운데 


영화를 보니 변화를 향한 그들의 힘찬 도전과 스매싱을


만날수 있었다는 것입니다.


영화는 빌리 진 킹과 바비 릭스간의 세기의 성대결이 벌어지기까지의


과정을 보여주는 가운데 두 배우와 실제 주인공간의 싱크로율이 괜찮았다는


생각을 하게 해주었습니다


후반부 대결 장면도 나름 흥미진진했구요


뭐 보시는 분들에 따라 느낌이 다를수도 있는 가운데 변화를 향한 도전


그리고 그들의 스매싱을 만날수 있었던 영화


<빌리 진 킹;세기의 대결>을 본 저의 느낌이었습니다.


[로마서 8;37] 교회 그 뒤에 숨은 무언가 영상비평방

감독;신연식

출연;이현호, 서동갑


<동주>의 각본을 쓴 신연식 감독


연출의 영화


<로마서 8;37>


이 영화를 개봉 이틀째날 조조로 봤습니다


그리고 부족할런지 모르지만 이 영화를 


본 저의 느낌을 지금부터 얘기해보겠습니다


<로마서 8;37-기독교...그리고 그 뒤에 숨은 무언가..>


<동주>의 각본을 쓰신 신연식 감독이 연출을 맡은 영화


<로마서 8;37>


이 영화를 개봉 이틀쨰날 조조로 봤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에서도 상영한 것이 눈길을 끌게 하는


가운데 영화를 보니 신연식 감독이 왜 이런 영화를 만들려고


한걸까라는 생각을 하게 해주었습니다


성경구절을 제목으로 했고 교회를 배경으로 헀지만 영화 속


드러나는 이야기 전개를 보면서 나름 묘하게 곱씹을만한


내용이 있다는 것을 알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물론 뭐 보시는 분들에 따라서 느낌이 다를수도 있는 가운데


기독교 그리고 그 뒤에 숨은 무언가를 만날수 있었던 영화


<로마서 8;37>을 본 저의 느낌이었습니다.


[렛 더 선샤인 인] 줄리엣 비노쉬씨의 매력은 만날수 있었다만 영상비평방

감독 : 클레어 드니

출연 : 줄리엣 비노쉬, 자비에 보브와


줄리엣 비노쉬 주연의 영화


<렛 더 선샤인 인>


이 영화를 프렌치시네마투어 행사에서 봤습니다


그리고 부족할런지 모르지만 이 영화를 본 저의


느낌을 지금부터 얘끼해보겠습니다


<렛 더 선샤인 인;줄리엣 비노쉬씨의 매력은 만날수 


있었다만..>


줄리엣 비노쉬 주연의 프랑스 영화


<렛 더 선샤인 인>


이 영화를 프렌치시네마투어에서 상영할떄 봤습니다.


아무래도 줄리엣 비노쉬씨가 주연을 맡았다는 것이 눈길을


끌게 한 가운데 영화는 화가이자 이혼녀인 여주인공의 자아찾기로


이야기가 전개됩니다


그렇지만 후반부로 갈수록 이야기가 산으로 간다는 것을 알수


있는 가운데 줄리엣 비노쉬씨의 매력은 그속에서도 빛나고 있음을


알수 있게 해줍니다


뭐 보시는 분들에 따라 느낌이 다르곘지만 줄리엣 비노쉬씨의


매력에 비해 이야기는 뒷받침이 잘 안된


<렛 더 선샤인 인>을 본 저의 느낌이었습니다.



[커튼콜] 무언가 허무하긴 헀다 영상비평방

감독:류훈

출연:장현성, 박철민


장현성 박철민 주연의 영화로써


지난 2016년 12월 극장에서 개봉한 영화


<커튼콜>


이 영화를 옥수수를 통해서 봤습니다


그리고 부족할런지 모르지만 이 영화를 본 저의


느낌을 지금부터 얘기해보겠습니다


<커튼콜;무언가 좀 허무한감이 없지 않은.>



장현성 박철민 주연의 영화로써


지난 2016년 12월 극장에서 개봉한 영화


<커튼콜>


이 영화를 옥수수를 통해서 봤습니다



아무래도 쟁쟁한 연극배우 출신 영화배우분들이 뭉쳐서 만든


영화라는 점이 눈길을 끌게 헀지만 극장에서 개봉했을때는


보지 않은 가운데 영화를 보고 나니 뭐라 해아할까요 좀 허무한


감이 없지 않다는 생각이 든 건 분명했습니다...


이렇게까지 잔꾀를 부려야했나라는 생각을 좀 여지없이 하게


해주었구요


또 한편으로는 난장판의 연극을 본것 같은 느낌이 들게 해주었습니다...



물론 배우분들의 연기는 볼만하긴 헀지만 이야기 자체가


좀 허무하고 애매한감이 없지 않아서 좀 아쉽게 다가올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해준 영화


<커튼콜>을 본 저의 느낌이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이글루스 8주년 기념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