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새님의 이글루

harusae.egloos.com

포토로그



[쿠보와 전설의 악기] 기술적인 면은 괜찮았지만 영상비평방

감독; 트래비스 나이트

출연 샤를리즈 테론, 아트 파킨슨, 랄프 파인즈, 루니 마라


라이카에서 제작한 애니메이션


<쿠보와 전설의 악기>


이 영화를 개봉 첫주말 오후에 자막판으로 봤습니다


그리고 이 영화를 본 저의 느낌을 지금부터 얘기해보겠습니다


<쿠보와 전설의 악기;영화 겉 완성도는 괜찮은데...이야기는 그냥


그랬다..>


라이카에서 제작한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쿠보와 전설의 악기>


이 영화를 개봉 첫주말 오후에 자막판으로 봤습니다.


샤를리즈 테론,매튜 맥커너히 등 쟁쟁한 헐리웃 배우들이 이 영화의 목소리


출연에 참여했고 라이카가 재작한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이라는 점이 극장에서


봐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해준 가운데 영화를 보니 영화의 기술적 완성도는


괜찮은데 이야기는 그냥 그렇다는 느낌이 강하긴 했습니다.


영화는 기억을 잃은 어머니와 함꼐 절벽 끝 동굴에서 단둘이 생활하는 소년


쿠보가 어머니와의 약속을 어기게 되고 달왕이 보낸 쌍둥이 자매의 공격을


받게 되며 이야기가 시작된 가운데 영화는 100여분 정도의 러닝타임 동안


쿠보가 모험을 하는 과정을 보여줍니다


확실히 영화 완성도는 이게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이 맞아라는 생각이 들게


할 정도의 완성도긴 했지만 이야기 자체는 다른 영화에서 봐왔던 이야기들이


었고 오리엔탈리즘이 영화에서 보여서 그런지 몰라도 호불호가 엇갈릴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해주었습니다


보시는 분들에 따라 느낌이 다르겠다는 생각을 해본 가운데 확실히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이라는 장르를 생각한다면 그럭저럭 볼만하다는 생각을 하게 해준


영화 <쿠보와전설의 악기>를 본 저의 느낌이었습니다.


[무현,두 도시 이야기] 지금 이 상황에서 다시금 생각나게 해준다 영상비평방

감독;전인환

출연;노무현, 김원명, 김하연, 백승영, 조덕희, 박영희, 장철영, 윤종훈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무현,두 도시 이야기>


이 영화를 개봉 첫주말 오후꺼로 봤습니다


그리고 부족할런지 모르지만 이 영화를 본 저의 느낌을


지금부터 얘기해보겠습니다


<무현,두 도시 이야기;'지금 이 시국에서 다시금 생각나게 해준다..>




세상을 떠난지 이제 7년이 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무현,두 도시 이야기>


이 영화를 개봉 첫주말 오후꺼로 봤습니다.




찰스 디킨스가 쓴 소설 <두 도시 이야기>의 구절이 나오면서 시작하는


가운데 2000년 총선 당시의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유세 모습과


올해 4.13 총선 당시의 故 백무현 후보의 유세 모습을 번갈아가면서


보여줍니다


물론 비중은 당연히 노무현 전 대통령쪽이 많긴 했지만요...


두명의 무현과 두 도시를 연관시키긴 했지만 약하다는 느낌을 영화를


보면서 느낄수 있었던 가운데 영화속 등장하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모습은


지금 이 시국에서 다시금 생각나게 해주긴 합니다...


물론 올해 세상을 떠난 백무현씨도 영화 보고 나서 검색해보니 참 안타깝다는


생각이 들긴 했습니다


보시는 분들에 따라서 다른 느낌을 받을수 있는 가운데 연관성은 낮긴 하지만


지금은 세상을 떠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인간적인 모습을 만날수 있어서


반가웠던 <무현,두 도시 이야기>를 본 저의 느낌이었습니다.


[빅] 나름 따뜻한 웃음과 교훈이 있는 영화 영상비평방

감독 : 페니 마샬

출연 : 톰 행크스


톰 행크스 주연의 1988년도 영화


<빅>


이 영화를 이제서야 봤습니다


그리고 부족할런지 모르지만 이 영화를 본 저의 


느낌을 지금부터 얘기해보겠습니다


<빅;나름 따뜻한 교훈과 웃음을 고루 갖춘 영화>


톰 행크스 주연의 1988년도 영화


<빅>


이 영화를 이제서야 봤습니다.



톰 행크스씨가 주연을 맡은 영화라는 점에서 이 영화를


기회되면 한번 봐야지 생각했던 가운데 100분 정도 하는


영화를 보니 나름 따뜻한 교훈과 웃음을 잘 갖춘 영화라는


것을 알수 있습니다


13살의 개구쟁이 조쉬가 어느날 축제에 놀러갔다가 졸타라는 기계에


어른이 되고싶다는 소원을 빌고 나서 30세의 어른으로 변하면서


그 이후의 이야기를 보여줍니다...


13살에서 30살로 변한 조쉬 역할에 톰 행크스씨가 맡은 가운데


톰 행크스씨의 매력이 영화를 잘 살렸다는 생각을 하게 해줍니다..


어떻게 보면 진지하고 어떻게 보면 개구쟁이여야 하는 역할인데


그걸 잘 살렸다는 생각을 하게 했구요


거기에 나름 따뜻한 웃음과 교훈 역시 잘 갖췄다는 생각 역시


영화를 보고 나니 할수 있었습니다


왜 좋은 평가를 받았는지 보고 나니 더 크게 알수 있었던 가운데


확실히 톰 행크스씨가 왜 많은 사랑을 받은 연기자인지를 여실히


잘 보여준 영화


<빅>을 본 저의 느낌이었습니다


[라우더 댄 밤즈] 담담하게 그려낸 그 고통 영상비평방

감독;요아킴 트리에

출연;가브리엘 번, 제시 아이젠버그, 이자벨 위페르


제시 아이젠버그 주연의 영화


<라우더 댄 밤즈>


이 영화를 개봉 첫주 주말 조조로 봤습니다


그리고 부족할런지 모르지만 이 영화를 본 저의 느낌을 


지금부터 얘기해보겠습니다


<라우더 댄 밤즈;잔잔하면서도 담담하게 그려낸 남은 자에


대한 고통>



제시 아이젠버그가 주연을 맡은 영화


<라우더 댄 밤즈>


이 영화를 개봉 첫주 주말 조조로 봤습니다.


제시 아이젠버그와 이자벨 위페르가 주연을 맡았다는 것이


눈길을 끌게 하는 가운데 영화를 보니 잔잔하면서도 담담하게


남은자의 고통을 말합니다..




영화는 대학교수인 조나가 엄마의 기일을 위해 고향집에 내려오면서


시작하는 가운데 그 속에서 드러나는 일들을 잔잔하면서도 담담하게


보여줍니다..


보시는 분들에 따라서는 영화 분위기가 잔잔해서 그런지 몰라도


지루할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해본 가운데 종군기자라는 게 무엇인가


생각해볼수도 있는 가운데 남겨진자의 고통이라는게 무엇인지를


다시한번 생각해보게 해줍니다.





남겨진 자의 고통이라는게 무엇인지를 담담하게 잘 풀어냈다고


할수 있는 영화 <라우더 댄 밤즈>를 본 저의 느낌이었습니다


[닥터 스트레인지] 비기닝 치고는 나쁘지 않았다 영상비평방

감독;스콧 데릭슨

출연;베네딕트 컴버배치, 레이첼 맥아담스, 틸다 스윈튼


마블이 제작한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이 영화를 전야 상영할때 봤습니다


그리고 부족할런지 모르지만 이 영화를 본 저의 느낌을


지금부터 얘기해보곘습니다


<닥터 스트레인지;비기닝 치고는 나쁘지 않았다..>


마블에서 제작한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이 영화를 전야 상영할떄 아이맥스 3D 버전으로 봤습니다


베네딕트 컴버배치씨가 주연을 맡았다는 점이 눈길을 끌게


하는 가운데 어떤 영화로 나왔을까 궁금했었습니다


생각보다 이야기가 빠르게 흘러간 가운데 시각효과적인 면은


역시 큰 극장에서 봐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해주었습니다.


마법사 역할을 맡은 베네딕트 컴버배치씨의 매력 역시 영화에서


잘 담겼구요


보시는 분들에 따라 다른 느낌을 받을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


가운데 확실히 비기닝 치고는 나쁘지 않았던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를 본 저의 느낌이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이글루스 8주년 기념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