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새님의 이글루

harusae.egloos.com

포토로그



[세인트 클라우드] 잭 애프론의 매력은 빛났구나 영상비평방

감독;버 스티어스
주연;잭 애프론

미국에서 여러 편의 영화에 출연하며 청춘스타로 떠오른

잭 애프론 주연의 영화로써, 미국에선 지난해 7월 말 개봉하였으며

우리나라에서는 미국에서 개봉한지 반년만에 개봉하여 솔직히

늦었다고 할수 있는 영화이자

원작소설을 바탕으로 만든 영화

바로,<세인트 클라우드>이다.

이 영화를 개봉일에 보게 되었고 (시사회로 보고싶었는데

시사회를 안 하니 어쩔수 없지.. ) 부족할런지 모르지만

이제 이 영화를 본 나의 느낌을 얘기해보고자 한다.

<세인트 클라우드;조금은 밋밋한 맛이 있긴 하지만 그래도

무난하게 볼수 있는 영화>

<17어게인>에 이어서 두번째로 잭 애프론과 호흡을 맞춘

버 스티어스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로써, 잭 애프론이

주연을 맡은 영화

<세인트 클라우드>

이 영화를 보고서 느낄수 있는 것은 조금은 밋밋한 맛이

있긴 하지만 그래도 나름 무난하게 볼수 있는 영화가 아닐까

그런 생각을 해보게 된다.

물론 원작소설은 안 읽어봐서 잘 비교는 못하겠지만

고등학교때 잘 나가던 요트선수였던 찰리 세인트 클라우드가

자동차사고로 동생인 샘을 잃게 되면서 시작되는 이 이야기는

자동차사고를 겪은 뒤에 죽은 사람을 볼수 있는 능력이 생기

게 되고 그러게 되면서 동생인 샘과 매일 일몰떄 만나게

되고 그 이후의 이야기를 어떻게 보면 밋밋하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담담하게 전개해나간다.

아무래도 밋밋한 느낌의 영화를 좋아하지 않는 분들이라면

그리 썩 땡길만한 영화는 아니겠다라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그래도 영화 속 초반에 나오는 요트 장면과 시원한 바닷가

그리고 청춘스타 잭 애프론의 외모와 나름 진지한 그의

연기 (나름 괜찮았다..)와 여주인공의 모습은 밋밋한 드라마

의 성격이 강한 영화에 활력을 불어넣어주어 나름 볼만한

영화 (적어도 전작인 17어게인보다는 괜찮긴 했다..

물론 이 영화는 우리나라에서 개봉을 안 해서 아마 보신

분이 얼마 없으실 것 같다..)

보는 사람에 따라 느낌이 다를런지 모르곘지만 잭 애프론의

매력이 영화속에 잘 녹았다는 생각을 영화를 다 보고 나서

다시한번 느낄수 있었던 영화

<세인트 클라우드>를 본 나의 느낌이었다.





이글루스 8주년 기념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