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새님의 이글루

harusae.egloos.com

포토로그



[아테나;전쟁의 여신] 조금 늦은 감상평 [9회~12회] 드라마 이야기

극본;김현준,유남경
연출;김영준,김태훈,황정현
출연;정우성 (이정우 역)
     차승원 (손혁   역)
     수  애 (윤혜인 역)
     이지아 (한재희 역)

-9회 감상평-

 

요즘 재미있게 보고 있는 월화드라마

 

<아테나;전쟁의 여신>

 

어느덧 9회째를 보게 되었다.

 

지난회에서부터 무언가 드라마 전개가 이상하다는 것을 느낄수 있었

 

던 가운데 이정우가 윤해인을 구하기 위해서 SNC를 탈취하는 모습은

 

흥미는 있으면서도 고개를 가우뚱하게 만들수밖에 없다는 것을

 

다시한번 실감하게 해준 장면이 아닐까 싶다.

 

그리고 이정우가 하는 행동들을 보면서 참 씁쓸함을 감출수 없게

 

해주는 것 같고...

 

그런 가운데 윤해인 대신 김명국 박사가 인질로 잡혔다가 총에 맞게

 

되며 숨지는 모습을 보면서 그 씁쓸함은 더욱 커진다는 느낌이

 

들었다. 아무래도 중요한 키를 쥐고 있던 사람의 허무한 죽음떄문에

 

그럤던 건지 몰라도

 

그리고 9회에서 보인 그밖의 허술한 설정들은 내가 봐도 눈에 띄어서

 

아쉬움을 더욱 증폭시킨게 아닐까 그런 생각을 해보게 된다.

 

그런 가운데 조국보다 사랑을 택한 이정우와 윤해인에게 내려진 댓가는

 

어떻게 보면 어쩔수 없다는 생각을 보면서 느낄수 있었고

 

또한 손혁의 압력으로 윤해인과 김기수가 풀려나는 걸로 끝나는 9회를

 

보면서 10회에서는 과연 어떤 내용이 기다리고 있을까 기대반 걱정반

 

으로 기다리게 된다..

 

이번 9회 잘 봤다..

 

 

-10회 감상평-

 요즘 재미있게 보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아테나;전쟁의 여신>

 

이제 10회쨰를 보게 되었다.

 

김기수가 풀려나고 나서 북한 아이리스 지령을

 

받는 가운데

 

지난회보다는 전개가 조금은 나아지긴 했지만 그런 가운데서도

 

아쉬움은 존재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였다.

 

베드신은 어떻게 보면 시청률을 높이기 위해

 

그야말로 최후의 카드로 내민게 아닐까 그런 생각을

 

다시한번 해보게 되었고

 

물론 보는 사람에 따라서 어떨런지는 잘 모르겠다만

 

적어도 내가 보기엔 그런 느낌이 참 많이 들었다라는

 

생각밖에 들지 않더라

 

지난 9회의 전개만 생각하면 한숨이 나오긴 하지만

 

그리고 약간은 어리버리한 김기수가 앞으로 어떻게 변할런지

 

역시 관심을 갖고 지켜봐야 할 요소가 아닐까 그런 생각을

 

해보게 된다.

 

또한 이정우와 윤해인이 같이 있는 모습은 겉만 보기엔

 

나름 잘 어울린다는 생각을 다시한번 해보게 될 정도였다.

 

그렇지만 윤해인이 없앤다는 게 솔직히 쉬운 일은 아닐거라는

 

생각을 다시한번 하게 된다.

 

-11회 감상평-

요즘 재미있게 보고 있긴 하지만 시청률 면에서는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아테나;전쟁의 여신>

 

이제 11회째를 보게 되었다.

 

죽은 김명국으로부터 받은 쪽지를 풀려고 하는 이정우의 모습과

 

김기수에게 맡기다가 결국 지 혼자 풀어버리는 모습을 보면서

 

참 묘한 무언가를 느낄수 있게 해준다.

 

그런 가운데 이정우를 죽이기 위해 저격을 할려고 했지만 윤해인의

 

방해로 괴로워하는 손혁의 모습과 그를 구해주고 이정우에게 이별의

 

말을 통보하는 윤해인의 모습은 묘한 느낌을 주게 한다.

 

또한 손혁이 아테나쪽 인물이라는 것이 밝혀지고 총격전에서 총알을

 

맞게 되면서 과연 이야기 전개가 어찌 될런지 궁금해진다.

 

그리고 처음에는 까메오인줄 알았던 박철민의 등장은 짧긴 하지만

 

자신만의 연기를 보여주면서 나름 존재감을 잘 보여주었다.

 

그런 가운데 북한에서 특사로 온 박철영의 모습과 권 국장간의 대립구도

 

는 또다른 흥미로움을 주게 해준다.

 

또한 손혁이 머물던 안가가 포위된 가운데 윤해인이 손혁을 데리고 오는

 

마지막 장면을 보면서 뭐라 해야 하나,앞으로 어떤 이야기로 흘러가나

 

궁금하게 해준다.

 

-12회 감상평-

요즘 재미있게 보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아테나;전쟁의 여신>

 

이제 12회를 보게 되었다.

 

자기 수하이기도 한 윤혜인의 손에 이끌려 NTS에 잡혀온

 

손혁의 모습과 내부의 적을 잡으라고 하는 권 국장의 지시

 

를 보면서 과연 윤혜인이 잡히게 되는 걸까 그런 생각을

 

해보게 된다.

 

그런 북한에 특사가 내려오게 되고 그렇게 되면서 김기수의 입지가

 

더욱 좁아져간다는 것을 느낄수 있게 해준다.

 

또한 김기수가 마지막 발악을 할려고 하는 것 역시 느낄수 있게

 

해주었고

 

그리고 손혁의 지갑에서 발견한 사진 속의 인물을 찾기 위한 이정우의

 

노력과 윤혜인의 모습이 묘한 긴장감을 안겨준다.

 

그런 가운데 지시를 받고 DIS로 이송되는 손혁의 모습과 허탈해하는 이정우의

 

표정이 왠지 모르게 대조를 이룬다.

 

확실히 이번회 마지막에서 보여지는 차승원의 카리스마가 대단하다는

 

것을 느낄수 있게 해준다.

 

아무튼 이번 12회 잘 봤다





이글루스 8주년 기념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