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새님의 이글루

harusae.egloos.com

포토로그



[하자전담반 제로] 조금 늦은 감상평 [13회~마지막회]&감상을 마무리하며 드라마 이야기

 

극본;김은영
연출;노종찬
출연;이태성 (김우진 역)
     강인  (나호태 역)
     이다인 (미나 역)
     김희원 (장여사 역)

-13회 감상평-

요즘 재미있게 보고 있는 케이블 드라마

 

<하자전담반 제로>

 

이제 13회째를 보게 되었다.

 

이번 13회의 부제는 바로 '내겐 너무 가벼운 그녀'

 

그야말로 통통한 그녀가 김우진의 사무실에 찾아오면서 시작한

 

이번 13회,

 

천만금과 신봉석 회원의 만남을 보면서 묘한 무언가를 느낄수

 

있게 해준다.

 

그런 가운데 자신이 준비하는 걸 싫어하는 신봉석의 모습과

 

그것도 모르고 결혼정보회사에서 준비한 이벤트에 감동한 천만금의

 

모습이 참 묘한 씁쓸함을 안겨주게 해준다.

 

천만금이 돈 많으니까 그런 프로포즈도 받는게 아닐까 그런 생각을

 

여지없이 해주게 한다.

 

그리고 그런 천만금과 신봉석의 모습에 걱정을 하는 김우진의 모습

 

역시 묘한 느낌을 주게 해준다.

 

그런 가운데 신봉석의 프로포즈를 받아들이지 않은 천만금의 모습은

 

내가 봐도 놀라지 않을수 없게 해주었다.

 

그리고 그런 천만금의 뒤를 조사하는 김우진의 모습 역시

 

묘한 느낌을 주게 해준다.

 

또한 뚱뚱해서 놀림과 조롱을 받는 천만금의 모습은 외모 지상주의에

 

다시한번 생각을 하게 해준다.

 

아무튼 이번 13회 잘 봤다.

 


-14회 감상평-

요즘 재미있게 보고 있는 케이블 드라마

 

<하자전담반 제로>

 

이제 14회째를 보게 되었다.

 

이번 14회의 부제는 '육군대령 안병남'

 

시작부분에서부터 보여주는 안병남씨의 모습은 역시 무섭다는

 

것을 느낄수 있었다.

 

그런 가운데 딸을 데리고 결혼 정보회사에 찾아와서 하는 행동은

 

나름 카리스마 있는 무언가를 느낄수 있게 한다.

 

또한 안병남의 딸 안수빈과 만나는 사람과 같이 대화를 나누는 그의 모습

 

역시 묘한 카리스마를 느낄수 있게 해준다.

 

그리고 그 사람이 평발로 인해 군면제를 받았다는 얘기를 듣고

 

자기 딸을 만나지 말라고 하는 모습 역시 묘한 씁쓸함을 남기게 한다.

 

그런 가운데 잘못헀다고 하는 동우에게 자신이 지목하는 사람과 체력테스트

 

를 한다고 하는 걸 보면서 과연 이길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가지고 보게 되더라..

 

그리고 안병남이 지목한 사람의 뒤에 웨딩팩토리와 민두현이 있는 걸 보면서

 

묘한 씁쓸함을 느끼게 해준다.

 

특히 넘어진 상대를 일으켜주는 박동우를 제치고 100m에 이기는 모습 역시

 

묘한 씁쓸함을 느끼게 한다.

 

그리고 이번 회의 마지막에서 미나가 장여사에게 팀장하고 같이 잤다고

 

얘기하는 모습은 앞으로 어떤 전개로 흘러갈지 궁금해진다..

 

이번 14회 잘 봤다..

 

-15회 감상평-

요즘 재미있게 보고 있는 케이블 드라마

 

<하자전담반 제로>

 

이제 15회째를 보게 되었다.

 

16부작인 이 드라마를 보는 것도 막바지에 접어든 가운데

 

이번 15회의 부제는 '두 얼굴의 백만장자'

 

지난 14회에서부터 다시 불붙게 되는 VIP팀 민두현과

 

제로팀 김우진의 대결이 흥미진진해져가는 가운데

 

이번 15회의 의뢰자는 바로 백만장자  윌리엄 홍이다.

 

그의 비서가 민두현과 김우진을 부르게 되면서 시작한 이번회,

 

윌리엄 홍이 얘기한 세가지 조건에 대한 민두현쪽과 김우진쪽의

 

다른 생각이 그들에게 어떤 결과로 다가올지 궁금하게 해준다.

 

그리고 그런 가운데 김우진쪽이 매칭할려고 했던 회원들이 사정이

 

생겨버리면서 김우진쪽에게 불리해지는 게 아닌가 그런 생각을

 

여지없이 해주게 한다.

 

또한 민두현 쪽에서 추천한 사람을 먼저 만나보는 윌리엄 홍의

 

모습을 보면서 과연 김우진쪽이 이길수 있을까 그런 생각을 해본다.

 

그렇지만 민두현 쪽에서 추천한 그 자매의 다툼을 보면서 김우진 쪽에서도

 

아직 희망이 있구나 느낄수 있다..

 

그런 가운데 김우진쪽에서 추천한 사람과 신 비서가 만나는 걸 보면서

 

과연 김우진쪽에서 추천한 사람의 운명은 어찌 될까 궁금하게 해주었다.

 

이번회를 보면서 확실히 드라마에서나 일어날수 있는 일이라는 것을

 

새삼 실감하게 되었다.

 

아무튼 이번 15회 잘 봤다.

 

-16회 감상평-

요즘 재미잇게 보고 있는 케이블 드라마

 

<하자전담반 제로>

 

이제 마지막회를 보게 되었다.

 

이번 마지막회의 부제는 '살아있는 한 사랑하라'

 

동이에서 인현왕후로 나온 박하선이 이번 마지막회에 제로 베이스에

 

의뢰하러 온 사람으로 출연하는 걸 보면서 눈길을 끌게 해준 가운데

 

의뢰자가 만나는 사람인 박준수 어머니를 찾아가는 장여사의 모습은

 

코믹스러운 모습에 진지함을 느낄수 있게 해준다.

 

그런 가운데 의뢰자의 아버지와 장여사가 아는 사이라는 것을

 

보면서 다시한번 놀라지 않을수 없게 해준다.

 

참 사람의 인연이라는 게 알수없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해주었다.

 

그리고 그만 둔다고 하는 장여사의 모습은 그 충격이 너무 크다는

 

것을 다시한번 느끼게 해주었다.

 

또한 민두현은 지난회의 그 매칭으로 인해서 해고를 당하게 되는

 

모습을 보면서 참 묘한 느낌을 들게 한다.

 

그런 가운데 자신의 신분을 이제서야 밝히는 의뢰자의 아버지와

 

장여사의 모습이 참 묘한 느낌을 주게 해주는 가운데

 

장여사와 남기섭씨를 맺어줄려고 하는 의뢰자인 남현정의 모습이

 

참 묘한 느낌을 주게 한다.

 

또한 금융회사 면접을 보러왔다가 돌아서는 나호태의 모습 역시

 

묘한 느낌을 준다.

 

그런 가운데 결말을 보면서 참 달달한 무언가를 느낄수 있었다..

 

드라마니까 가능한 얘기이겠지라는 생각을 여지없이 해보게 되면서

 

그리고 결국 민두현이 김우진의 밑으로 들어가는 모습 역시

 

다행이라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아무튼 마지막회 잘 봤다..

 

-마무리하면서-

지난 2009년 2월 MBC 드라마넷을 통해 첫방송된 케이블 드라마로써

 

2009년 5월 종영한 드라마

 

바로, <하자 전담반 제로>이다.

 

볼까 볼까 하다가 이제서야 보게 된 가운데 부족할런지 모르지만

 

이 드라마를 마무리하는 평을 쓸려고 한다.

 

슈퍼주니어의 강인이 출연한다 해서 솔직히 고민을 했엇던 이

 

드라마, 나호태 역할을 맡았던 그의 연기는 뭐 무난했다는 평을

 

주고 싶다.. 크게 거슬릴게 없다는 생각을 해보게 되었고

 

또한 트랙스멤버로써 최근에 종영한 드라마 <프레지던트>에서

 

유민기 역할로 출연했었던 제이를 이 드라마에서 만난 것은 솔직히

 

반가웠다..  확실히 2년 전 모습이라서 그런지 턱선이 날렵하다는

 

느낌이 들게 해주었던 가운데 연기 역시 나름 볼만했다

 

 

프레지던트에서 최수종 닮았다는 생각을 들게 해준 것과는 다른

 

느낌이라고 해야하나? 아무튼 조금은 얍삽한 느낌의 역할을 얄밉게

 

소화해주었던 것 같다.

 

거기에 장 여사 역할을 맡은 분의 연기는 나름 감초 역할을 잘 해주셨던

 

것 같았다..

 

그렇지만 더욱 인상깊었던 것은 각 에피소드마다 나오는 다양한 인물들의

 

모습이 아닐까 싶다. 어떻게 보면 드라마속에나 나올법한 에피소드도

 

있긴 했지만 나름 공감갈만한 에피소드 역시 많이 보여주면서 결혼 그리고

 

인연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해볼 기회를 주지 않았나 싶다.

 

물론 공중파 드라마가 아니라 케이블 드라마라서 보셨을 분이 몇명이나

 

있을런지 모르겠지만 말이다.

 

아무튼 곰TV에서 무료드라마로 해주길래 챙겨보았는데 뭐 기대했던 것

 

보다는 볼만했다. 기대치가 낮아서 그랬던건지 몰라도

 

아무튼 <하자 전담반 제로>

 

그동안 잘 봤다.. 이 드라마도 이제 안녕이구나..

 

아쉽고 시원섭섭하다..

 


 





이글루스 8주년 기념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