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새님의 이글루

harusae.egloos.com

포토로그



[장화,홍련] 참 묘한 슬픔을 안겨주는 공포물 영상비평방

감독;김지운
주연;임수정,문근영,염정아

김지운 감독이 지난 2003년 6월 내놓은 호러 영화로써,

지난 2009년 헐리웃에서 리메이크되기도 했던 영화

<장화,홍련>

리메이크판을 먼저 보고서 원작은 이제서야 보게 되었다..

그리고 부족할런지 모르지만 이제 이 영화를 본 나의 느낌을

얘기해볼려고 한다.

<장화,홍련;확실히 스타일리쉬하면서도 아픈 무언가가 살아있는 공포물>

 

 

김지운 감독의 2003년도 연출작으로써,

임수정 문근영 염정아가 주연을 맡은 공포물

<장화,홍련>

이 영화를 이제 본 나의 느낌을 말하자면 김지운 감독의

스타일리쉬하면서도 무언가 아픈 무언가가 잘 살아있는 공포물이라는 것이다.

지난 2009년 이 영화를 리메이크하여 개봉한 헐리웃 영화 <안나와 알렉스>를 본 기억

을 떠올리면서 이 영화를 봤는데

(참고로 나는 안나와 알렉스를 그 당시 극장 시사회로 보았다..)

확실히 원작인 장화,홍련이 훨씬 낫다는 생각을  다시한번 생각해보았다..

물론 2년전에 본 리메이크 영화이긴 했지만

 

확실히 2003년에 나온 원작 장화,홍련이 아무래도 김지운 감독만의 스타일리쉬

하면서도 아프면서도 묘한 분위기의 공포물을 보여주었다는 생각을 해보게

해주었다..

특히 미술과 음악 이 두 요소와 배우들의 연기가 어우러져서 더욱 그런 느낌

을 많이 받게 해주었던 것 같고.. 요즘 수목드라마 <로열패밀리>에서 자신만의

연기를 잘 보여주고 있는 염정아는 이 영화에서 연기를 잘 소화해주었고,

수미와 수연 두 자매 역할을 맡은 임수정과 문근영 역시 자신의 연기를

잘 소화해주면서 이 영화의 분위기를 확실히 살려주었다는 생각을

해보게 되었다..

 

 

12세 관람가로써 그렇게 잔인한 장면이 나오지 않은 공포물임에도 불구하고

아무래도 음악과 미술 적인 요소에서 묘한 분위기를 연출해낸 감독의 연출력과

배우들의 연기가 잘 어우러져서 지금까지 우리나라 공포물 중에서 대표작

으로 인정받는게 아닐까라는 생각을 해보게 된 영화

<장화,홍련>을 본 나의 느낌이었다.

resizeArticleImg('ctTable', 535);




이글루스 8주년 기념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