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새님의 이글루

harusae.egloos.com

포토로그



[제빵왕 김탁구] 조금 늦은 감상평 [5회~8회] 드라마 이야기

극본;강은경
연출,이은진,이정섭
출연;윤시윤 (김탁구 역)
     유진  (신유경 역)
     이영아 (양미순 역)
     주원 (구마준 역)

-5회 감상평-

요즘 재미있게 보고있는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

 

이제 5회째를 보게 되었다.

 

구마준이 한승재와 서인숙 사이에 낳은 아들이라는 것을

 

듣게 되는 홍여사가 그들과 말다툼하는 것으로 시작한 이번 5회,

 

결국 홍여사가 쓰러지게 되고 한승재는 그것을 덮을려고 하면서

 

참 묘한 기류를 느낄수 있게 해준다.

 

아무래도 김탁구와 김미순 모자 그들에게 영향이 미치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다시 해보게 되고...

 

그리고 홍 여사가 세상을 떠나게 되고 그런 가운데 마준이와 홍여사가

 

얘기 나누는 모습 역시 묘한 무언가를 느끼게 해주었고..

 

그런 가운데 한승재가 마음이 약해진 서인숙을 위로하는 모습과

 

그것을 듣게 되는 구마준의 모습이 참 묘하게 다가온다..

 

그리고 신유경의 아버지에게 김미순을 어떻게 해달라고 하는 한승재의

 

모습 역시 묘한 무언가를 느끼게 해주었고...

 

아무튼 이번 5회 잘 봤다..

 

-6회 감상평-

요즘 재미있게 보고있는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

 

이제 6회째를 보게 되었다.

 

결국 김탁구의 어머니 김미순이 멀리 떠나게 되고,

 

어머니를 찾는 김탁구의 모습이 참으로 처량하기 그지 없다는

 

생각을 해본다.

 

그런 가운데 절벽에서 떨어진  미순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더하게 해주었고, 그런 어머니를 찾는 김탁구의 모습이 착잡한 마음

 

을 가지게 해준다..

 

그리고 경영인을 꿈꾸는 장녀 자경이 서인숙과 맞서게 되는 모습이

 

묘한 무언가를 느끼게 해주는 가운데

 

마준이 엄마의 돈을 훔친 사실이 드러나면서 앞으로 어떻게 흘러갈까

 

다시한번 궁금하게 해준다...

 

그리고 유경이 보육원으로 들어가기 전 탁구에게 편지 보내는 걸 보면서

 

묘한 기운을 느끼게 해주었고...

 

또한 한실장의 말을 믿고 집에 나온 김탁구의 모습은 왠지 모르게

 

안타까움을 느끼게 해준다..

 

그리고 팔봉선생과의 만남은 앞으로 극에서 중요한 요소가 되지 않을까 싶다..

 

그런 가운데 김탁구의 12년뒤의 이야기가 시작되고, 성인 연기자들이

 

나오기 시작하면서 앞으로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궁금해진다..

 

-6회 감상평-

요즘 재미있게 보고있는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

 

이제 6회째를 보게 되었다.

 

결국 김탁구의 어머니 김미순이 멀리 떠나게 되고,

 

어머니를 찾는 김탁구의 모습이 참으로 처량하기 그지 없다는

 

생각을 해본다.

 

그런 가운데 절벽에서 떨어진  미순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더하게 해주었고, 그런 어머니를 찾는 김탁구의 모습이 착잡한 마음

 

을 가지게 해준다..

 

그리고 경영인을 꿈꾸는 장녀 자경이 서인숙과 맞서게 되는 모습이

 

묘한 무언가를 느끼게 해주는 가운데

 

마준이 엄마의 돈을 훔친 사실이 드러나면서 앞으로 어떻게 흘러갈까

 

다시한번 궁금하게 해준다...

 

그리고 유경이 보육원으로 들어가기 전 탁구에게 편지 보내는 걸 보면서

 

묘한 기운을 느끼게 해주었고...

 

또한 한실장의 말을 믿고 집에 나온 김탁구의 모습은 왠지 모르게

 

안타까움을 느끼게 해준다..

 

그리고 팔봉선생과의 만남은 앞으로 극에서 중요한 요소가 되지 않을까 싶다..

 

그런 가운데 김탁구의 12년뒤의 이야기가 시작되고, 성인 연기자들이

 

나오기 시작하면서 앞으로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궁금해진다..

 

-7회 감상평-

요즘 재미있게 보고있는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

 

이제 7회째를 보게 되었다

 

세월이 12년이 흘러서 성인연기자들이 본격적으로 나오게 된

 

가운데 김탁구 역할을 맡은 윤시윤의 연기는 아직까지 어색하다는

 

것을 느끼게 해준다..

 

물론 보는 사람에 따라선 어떨런지 모르겠지만 말이다.

 

그런 가운데 김탁구가 바람개비 문신을 한 인천 왕발이와 붙게 되는

 

모습은 어머니를 찾기 위한 한 남마즤 절박한 무언가를 느낄수 있게 해준다..

물론 윤시윤의 연기는 그리 썩 괜찮다고 할수는 없지만 말이다..

 

그런 가운데 김탁구가 들어가게 될 팔봉제과점 사람들의 모습을 보면서

 

참 묘한 느낌을 주게 하는 가운데

 

피까지 흘려가면서 팔봉제과점으로 온 김탁구의 모습은 참 묘한 느낌을 주게 한다.

 

그리고 두달만에 돌아온 아내 서인숙에게 서운하게 대하는

 

구일중의 모습은 아직 그들의 관계가 참 묘한 무언가를 느끼게 해준다.

 

그런 가운데 구마준 역시 팔봉제과점에 들어오게 되면서 과연 그들의

 

운명이 어찌 흘러갈까 궁금하게 해준다...

 

그리고 김탁구가 바람개비 문신을 한 사람을 발견하고 찾겠다고 울부짖는

 

모습은 참 묘한 느낌을 주게 하는 것 같고...

 

또한 팔봉선생의 눈에 띄어서 빵을 배우러 오게 된 김탁구의 모습

 

과 시험을 보기로 한 그들의 모습을 보면서 참 묘한 무언가를 느끼게 해준다..

 

서태조로 위장한 구마준과 김탁구의 시험대결, 앞으로 어찌 벌어질지 궁금해진다..

 

아무튼 이번 7회 잘 봤다..

 


-8회 감상평-

요즘 재미있게 보고있는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

 

이제 8회째를 보게 되었다

 

인천 왕발이에게 찾아간 구일중의 모습이 참 묘한 기운을

 

느끼게 하는 가운데

 

구마준 아니 서태조와 대결을 펼치게 된 김탁구의 모습은

 

참 운명이라는 게 알수 없다는 것을 느끼게 해준다..

 

그리고 구마준과 김탁구가 팔봉제과점 수하생으로 들어가게 되는

 

모습은 참 묘한 무언가를 느끼게 해주고

 

그런 가운데 구마준한테만 얘기를 하는 양미순의 모습 역시

 

김탁구를 싫어하는 구나라는 것을 느끼게 해준다..

 

그리고 구마준과 김탁구가 같은 방을 쓰게 되면서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까라는

 

생각 역시 이번 편을 보면서 느끼게 해준다.

 

또한 김탁구가 팔봉제과점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된 한승재가

 

김탁구를 처리하라고 하는 모습이 참 묘한 무언가를 느끼게 해주고...

 

그리고 구일중의 장녀 구자경과 어머니 서인숙간의 갈등 역시 이번회를

 

보면서 갈등의 폭이 더욱 커졌다는 것을 느끼게 해준다.

 

또한 바람개비 문신을 한 사람과 김탁구가 드디어 만나게 되는 모습은

 

참 묘한 느낌을 주게 한다...

 

12년만에 만나게 된 그들이 나누는 얘기를 들으면서 안타까운 감정을

 

느끼게 해주었고..

 

그런 가운데 김탁구에게 조언을 하는 팔봉 선생의 모습을 보면서

 

이제 김탁구가 다시 빵과 화해를 할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가득

 

하게 되고...

 

아무튼 이번 8회 잘 봤다..






이글루스 8주년 기념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