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새님의 이글루

harusae.egloos.com

포토로그



[아이리스2] 조금 늦은 감상평 [17회~마지막회]&감상을 마무리하며 드라마 이야기

극본;조규원
연출;표민수,김태훈
출연;장혁 (정유건 역)
      이다해 (지수연 역)
      이범수 (유중원 역)
      오연수 (최민 역)

-17회 감상평-
지난 2009년 방송되어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아이리스의

 

속편이라고 할수 있는 kbs 수목드라마

 

<아이리스2>

 

17회를 보게 되었다..

 

납치된 지수연을 구하러 온 백산의 모습이 눈길을 끌게 하는 가운데

 

박태희에 의해 유중원에 잡히게 되는 모습은 왠지 모르는 느낌을

 

주게 한다..

 

그리고 백산에게 고통을 줄려고 하는 유중원의 모습은 씁쓸한

 

느낌을 주게 하고..

 

그런 가운데 윤시혁이 탈출을 하는 모습에서 앞으로 어찌 될지

 

궁금하게 해준다..

 

그리고 서현우가 쓰러질려고 하는 것을 지수연이 발견하는 모습 역시

 

눈길을 끌게 하고..

 

그런 가운데 유중원과 정유건이 총싸움을 펼치는 모습이 눈길을

 

끌게 하고, 백산이 정유건에게 주는 물건을 보면서 과연 아이리스에게

 

타격을 줄지 궁금해진다.

 

아무튼 이번 17회 잘 봤다..

 

-18회 감상평-

지난 2009년 방송되어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아이리스의

 

속편이라고 할수 있는 kbs 수목드라마

 

<아이리스2>

 

18회를 보게 되었다..

 

김연화와의 술자리에 있는 정유건의 모습이 눈길을 끌게 하는 가운데

 

유중원을 만나는 배신자 윤시혁의 모습은 알수없는 느낌을 주게 해준다..

 

그런 가운데 박태희에게 뭐라고 하는 유중원의 모습은 눈길을 끌게 하고..

 

그리고 강병진 요원이 내사팀에게 잡히면서 이래저래 이야기가 새롭게

 

흘러간다는 것을 느끼게 해준다..

 

또한 최민 부국장이 국장의 허락도 없이 핵무기를 미국에게 넘길려고

 

하는 모습 역시 눈길을 끌게 하고..

 

그리고 최민을 취조하는 지수연의 모습 역시 눈길을 끌게 한다..

 

그런 가운데 정유건과 김연화의 모습을 보면서 그 다음회에선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궁금해진다

 

아무튼 이번 18회 잘 봤다..

 

-19회 감상평-

지난 2009년 방송되어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아이리스의

 

속편이라고 할수 있는 kbs 수목드라마

 

<아이리스2>

 

19회를 보게 되었다..

 

이 드라마도 어느덧 끝을 향해 가는 가운데 정유건과 지수연이 서로 총을

 

겨누게 되는 모습은 씁쓸함을 남기게 한다..

 

과연 결말이 어찌 나올지 궁금해지는 가운데 어머니가 쓴 편지를 보고

 

우는 유중원의 모습은 알수없는 느낌을 남겨준다.. 그리고 블랙과 백산이

 

놀이동산에서 대화를 나누는 모습은 눈길을 끌게 하고.. 그리고 백산을 만나는

 

윤시혁의 모습에서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궁금해지고..

 

그리고 정유건에게 자신의 마음을 털어놓는 백산의 모습 역시 눈길을 끌게 하고..

 

또한 윤시혁과 정유건의 결투를 보면서 누가 이길지 궁금해졌고..

 

그런 가운데 블랙과 함께 죽음을 탄 백산의 모습과 그것을 보고 오열하는 정유건의

 

모습을 보면서 결말이 어찌 나올지 궁금해지고

 

아무튼 이번 19회 잘 봤다

 

-마지막회 감상평-

지난 2009년 방송되어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아이리스의

 

속편이라고 할수 있는 kbs 수목드라마

 

<아이리스2>

 

마지막회를 보게 되었다..

 

블랙과 백산이 동시에 죽은 가운데 그것을 보고 오열하는 정유건의

 

모습이 씁쓸한 느낌을 주게 해준다..

 

그런 가운데 김연화에게 총을 겨누는 유중원의 모습 역시 알수없는

 

느낌을 남기게 해주고..

 

또한 정유건과 대치를 하는 지수연의 모습은 씁쓸함을 남기게 한다.

 

그리고 유중원이 핵을 갖고 사라진 가운데 그런 그를 찾는 NSS의

 

모습에서 어찌 될지 궁금해진다..

 

그런 가운데 유중원을 잡으러 가는 정유건과 지수연 그리고 후방에서

 

그를 지켜보는 서현우의 모습 역시 눈길을 끌게 한다..

 

그리고 박태희와 지수연이 싸우는 모습을 보면서 누가 이길지

 

궁금해지고.. 그리고 그런 유중원을 말리러 온 김연화의 모습에서

 

어찌 될지 궁금해진다..

 

또한 총에 맞은 유중원을 안는 김연화의 모습은 알수없는 느낌을 남기게 하고..

 

그런 가운데 지수연과 마지막 무전을 하는 정유건의 모습은 씁쓸함을 남기게 한다..

 

김선화 역할을 맡은 김소연의 까메오 출연 역시 눈길을 끌게 하고..

 

아이리스2 마지막회 잘 봤다..

 

-감상을 마무리하며-

지난 2월 13일 첫방송을 시작하여 4월 18일 20회로 종영한

 

kbs 수목드라마 <아이리스2>

 

아이리스 1편의 성공 이후 기획된 아테나가 실패했던 가운데

 

장혁과 이다해를 주인공으로 내세워서 속편을 만든 가운데

 

이 드라마를 다 보고서 느낀 것은 역시 전편만한 속편은 없다는

 

사실이었다.

 

과연 아이리스1편의 명성을 따라잡을수 있을까 보면서 생각해보았지만

 

아무래도 그 기대치가 있어서 그런지 몰라도 잘 채워주지는 못했던

 

것 같았고.. 물론 이범수씨의 연기는 나름 볼만하긴 했다..

 

장혁씨의 연기는 그럭저럭 볼만했던 것 같았고..

 

아무튼 이래저래 말이 많았던 가운데 소문난 잔치에서 기대만큼의

 

크게 나와준 건 없어서 좀 아쉽게 다가왔었던 드라마

 

물론 보는 사람에 따라서 느낌은 다르겠지만 그냥 그렇게 다가왔던

 

드라마,전편만한 속편은 없다는 것을 느끼게 해준 드라마

 

<아이리스2>를 본 나의 느낌이었다.





이글루스 8주년 기념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