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새님의 이글루

harusae.egloos.com

포토로그



[직장의 신] 조금 늦은 감상평 [9회~12회] 드라마 이야기

극본;윤난중
연출;전창근
출연;김혜수 (미스 김 역)
      오지호 (장규직 역)
       정유미 (정주리 역)
       이희준 (무정한 역)

 

-9회 감상평-

김혜수 오지호 주연의 kbs 월화드라마

 

<직장의 신>

 

9회를 보게 되었다..

 

같이 술잔을 기울이는 미스김과 장규직의 모습이

 

눈길을 끌게 하는 가운데 그 모습을 금빛나가 보게 되면서

 

앞으로 어찌 될지 궁금하게 해준다

 

그리고 고과장에 대한 얘기가 많이 나오면서 고과장이 어찌 될런지

 

궁금해지는 가운데 고 과장의 청을 거절하는 미스김의 모습 역시

 

눈길을 끌게 하고..

 

또한 무정한에게 고과장이 권고사직 리스트에 올랐다고 얘기해주는

 

부장의 모습은 씁쓸한 느낌을 주게 하고..

 

그리고 그 얘기를 고과장에게 해줘야 하는 무정한의 표정 역시

 

씁쓸하게 다가왔고..

 

그런 가운데 조산사 자격증까지 보여주는 미스김의 모습과 그것을

 

보고 놀라는 장규직의 모습 역시 눈길을 끌게 해준다..

 

그리고 무정한과 미스김이 손잡고 있는 모습을 장규직이 보게 되면서

 

앞으로 어찌 될지 궁금해지고

 

아무튼 이번 9회 잘 봤다..

 

-10회 감상평-

김혜수 오지호 주연의 kbs 월화드라마

 

<직장의 신>

 

10회를 보게 되었다..

 

미스김과 무정한이 같이 손을 잡고 있는 모습을 장규직이 보는

 

모습에서 묘한 느낌이 주게 하는 가운데 미스김이 자동차 정비를

 

못하는 모습 역시 눈길을 끌게 한다..

 

그리고 권고사직에 놓인 고과장의 모습을 보면서 과연 살아남을

 

수 있을지 궁금해지고..

 

또한 시장에 같이 갔다가 고과장을 찾으러 다니는 미스김의 모습

 

역시 눈길을 끌게 하고..

 

그런 가운데 고과장의 모습을 보면서 참 알수없는 느낌을 주게 한다..

 

그리고 고과장이 미스김에게 무언가를 얘기하는 모습과 마지막 장면에서

 

미스김이 남몰래 우는 모습에서 앞으로 어찌 될지 궁금해진다

 

아무튼 이번 10회 잘 봤다

 

-11회 감상평-

김혜수 오지호 주연의 kbs 월화드라마

 

<직장의 신>

 

11회를 보게 되었다..

 

장규직이 미스김을 발견하고 부르지만 그냥 가버리는

 

미스김의 모습에서 알수없는 느낌을 주게 하는 가운데

 

미스김의 약점을 자꾸 건드는 장규직의 모습에서

 

치사한 무언가를 느끼게 해준다..

 

그런 가운데 염고대 리쿠르팅 지원을 나가는 팀원들의 모습에서

 

왠지 모르는 느낌을 주게 하는 가운데 미스김의 돌직구 발언에

 

돌아버리는 장규직의 모습은 그들의 신경전을 느낄수 있는 가운데

 

된장학교로 가는 지원자를 뽑는 공포의 사다리타기 장면은 은근히

 

긴장감을 주게 하고..

 

그런 가운데 무정한이 미스김 다리의 상처를 보고서 놀라는 모습

 

역시 눈길을 끌게 한다..

 

미스 김이 다리에 상처를 입은 모습을 보면서 '누구에게나 상처는 있다'

 

라는 부제를 다시한번 생각하게 해준다..

 

아무튼 이번 11회 잘 봤다..

 

-12회 감상평-

김혜수 오지호 주연의 kbs 월화드라마

 

<직장의 신>

 

12회를 보게 되었다..

 

이 드라마도 어느덧 후반부로 향해 달려가는 가운데

 

기획안 공모전을 짜는 회사 직원들의 모습을 보며넛

 

그야말로 치열한 경쟁을 느낄수 있게 해준다..

 

이번회 부제는 '엄마한테 잘하자'라는 부제가 붙은 가운데

 

무정한으로부터 공모전에 참여하라는 부탁을 받은 정주리

 

의 모습이 눈길을 끌게 한다..

 

그런 가운데 정주리의 어머니가 직장에 찾아와서 직장 동료들에게

 

음식을 주는 모습이 눈길을 끌게 하는 가운데 주리 어머니가 주고

 

간 편지를 읽는 무정한의 모습 역시 눈길을 끌게 한다..

 

그리고 기획안 공모에 참여한 정주리의 모습 역시 눈길을 끌게 하고..

 

또한 정주리가 낸 기획안이 공모전 최종심을 통과할려고 하는 가운데

 

황갑득의 입장이 난처해지는 모습 역시 눈길을 끌게 해준다..

 

아무튼 이번 12회 잘 봤다..





이글루스 8주년 기념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