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새님의 이글루

harusae.egloos.com

포토로그



[마이 라띠마] 확실히 박지수씨의 연기가 괜찮았다 영상비평방

감독;유지태
주연;배수빈,소유진,박지수

배우 유지태의 첫 장편 연출작

<마이 라띠마>

이 영화를 개봉첫날 오후꺼로 봤다..

그리고 부족할런지 모르지만 이 영화를 본 나의 느낌을

지금부터 얘기해보고자 한다.

<마이 라띠마;유지태의 첫 장편 연출작..박지수의 연기가 괜찮았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 출품작이자 배우 유지태의 첫 장편 연출작

<마이 라띠마>

이 영화를 개봉첫날 오후꺼로 본 나의 느낌을 말하자면 작품적인 면에선

그렇게 큰 재미와 무언가는 주지 못했다는 것이다.

포항에 사는 태국인 이주여성 마이 라띠마가 수영이라는 인물을 만나게

되면서 시작하게 되는 이 영화는 2시간이 조금 넘는 러닝타임 동안 마이

라띠마와 수영이 가까워져가는 모습과 그 이후에 생기는 일들을 잔잔하면서도

묵직하게 보여준다..

장편 첫 연출작이라서 그런지 몰라도 무언가 서툰 점이 있다는 느낌도 들었던

가운데 러닝타임이 2시간이 넘어서 그런지 약간은 길다는 느낌을 주게 해주었다.

그렇지만 이 영화에도 성과가 있다면 바로 박지수라는 배우의 발견이 아닐까 싶다..

확실히 많은 사람이 얘기했던 대로 태국인 이주여성 마이 라띠마를 실감나게

연기해준 그녀의 연기에서 정말 연기를 처음 해본게 맞나라는 생각이 들게 해주었던

건 사실이었고...

아무튼 유지태의 다음 작품은 어떻게 나올지 이 영화를 보면서 다시한번

궁금증이 들었던 가운데 이주여성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자 했던 감독의

마음은 알수 있었던 영화 <마이 라띠마>를 본 나의 느낌이었다.





이글루스 8주년 기념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