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새님의 이글루

harusae.egloos.com

포토로그



[올 이즈 로스트] 적막하지만 현실적인 무언가를 담아내다 영상비평방

감독;J.C.챈더
주연;로버트 레드포드

올해 칸 영화제를 비롯하여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도

상영된 영화

<올 이즈 로스트>

이 영화를 11월 7일 개봉전 시사회를 통해서 봤다

그리고 부족할런지 모르지만 이 영화를 본 나의 느낌을

지금부터 얘기해보고자 한다.

<올 이즈 로스트-적막하지만 그 속에 현실적인 무언가를 잘 담았다>

J.C.챈더 감독이 연출을 맡았으며 연출자이기도 한 로버트 레드포드씨가

주연을 맡은 영화

<올 이즈 로스트>

이 영화를 11월 7일 개봉전 시사회로 만난 나의 느낌을 말하자면

적막하지만 그 속에 현실적인 무언가 특히 살아남고자 하는 절실함을

잘 담은 영화라는 것이다.

한 노인이 모는 요트에 콘테이너가 부딪히고 부딪힌 곳으로 물이 새어

들어오게 되면서 시작하는 이 영화는 100여분 정도의 러닝타임 동안

망망대해에서 살아남기 위한 한 노인의 이야기를 담담하게 보여준다.

같은 장르의 <라이프 오브 파이>와 같은듯하면서도 보다 현실적이면서도

적막한 느낌이 잘 살아있다 할수 있는 가운데 이 영화에 유일하게 출연하는

배우 로버트 레드포드의 연기는 1인극이라 할수 있는 이 영화의 또 다른

무언가라고 할수 있고... 이 영화의 또 다른 맛을 잘 살려주었다 할수 있고

아무튼 재미를 위한 영화는 아니라서 보는 사람에 따라선 지루해할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해본 가운데 적어도 내가 보기에는 너무나 현실적으로

잘 살아있다 할수 있는 영화

<올 이즈 로스트>를 본 나의 느낌이었다.





이글루스 8주년 기념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