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새님의 이글루

harusae.egloos.com

포토로그



[300;제국의 부활] 1편만큼은 아니어도..에바그린 덕분에 볼만헀다 영상비평방

감독; 노암 머로
주연; 에바 그린, 설리반 스탭플턴, 로드리고 산토로

지난 2007년에 나온 <300>의 속편격인 영화로써,

감독이 교체되고 주연배우들도 새로운 얼굴로 거의 바뀌었다

할수 있는 영화

<300;제국의 부활>

이 영화를 개봉 첫주 휴일 오후에 애트모스 버전으로 봤다

그리고 부족할런지 모르지만 이 영화를 본 나의 느낌을

지금부터 얘기해보고자 한다.

<300;제국의 부활-1편만큼은 아니어도..에바 그린 덕분에 볼만했다>

<300>의 연출자 잭 스나이더가 각본과 제작에 참여하고

노암 머로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

<300;제국의 부활>

이 영화를 개봉 첫주 휴일에 애트모스 버전으로 본 나의 느낌을

말하자면 1편만큼은 아니어도 에바 그린 덕분에 볼만헀다는 것이다.

2007년에 개봉한 <300>과 동시대의 이야기로써 다른 배경을 다룬

이 영화는 100여분 정도의 러닝타임 동안 바다를 배경으로 한

액션을 주로 보여준다..

1편의 주인공 제라드 버틀러와 다르게 이번 편의 주인공인 설리반

스텝플턴도 괜찮긴 헀지만 그렇게 큰 존재감은 보여주지 못한 가운데

악당 역할을 맡은 에바 그린의 존재감이 이 영화에서 제대로 드러났다..

에바 그린이 안 나왔으면 이 영화가 어떤 평가를 받았을까라는 생각

역시 해보게 된 가운데 청소년 관람불가 영화 답게 전편에 이어 잔인한

액션들을 많이 보여주었다.

물론 뭐 1편만큼의 재미는 아니었어도 에바 그린 덕분에 뭐 그럭저럭

볼만한 수준이긴 했던 영화

<300;제국의 부활>을 본 나의 느낌이었다





이글루스 8주년 기념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