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새님의 이글루

harusae.egloos.com

포토로그



[비밀의 문] 조금 늦은 감상평 [5회~8회] 드라마 이야기

극본;윤선주
연출;김형식
출연;한석규 (영조 역)
     이제훈 (이선 역)
     김유정 (서지담 역)
     박은빈 (혜경궁 홍씨 역)

-5회 감상평-

한석규 이제훈 주연의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


5회를 봤다.


사도세자가 영조가 보는 앞에서 야수의 눈빛을 보이는


모습을 보면서 진짜 그런게 아닌가 생각했는데 상상으로


한 모습이 눈길을 끌게 한다


그리고 과거의 기억을 떠올리는 영조의 모습은 알수없는


느낌을 주게 하고.. 또한 박문수가 무릎을 꾾고 영조의 얘기를


듣는 모습은 왠지 모르는 느낌을 주게 해준다


그리고 서지담을 만난 사도세자가 무언가를 듣는 모습은 이제


이야기가 어떻게 흘러갈까에 대한 궁금증을 가지게 해준다


또한 영조와 사도세자가 대화를 나누는 모습은 참 알수없는


느낌을 남기게 하고


아무튼 이번 5회 잘 봤다


-6회 감상평-

한석규 이제훈 주연의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


6회를 봤다.


채제공을 이른 아침부터 부른 이선 아니 사도세자의 모습을


보면서 무언가 심상치 않다는 것을 알수 있게 하는 가운데


김택과의 신경전을 벌이는 영조의 모습은 참 알수없는 느낌을


주게 해준다...


기생으로 변장한 서지담의 모습을 보면서 무슨 의도로 그랬을까라는


생각을 하게 해주고..


그런 가운데 혜경궁 홍씨의 모습을 보니 왠지 모르게 처량해보인다는


생각도 하게 해준다. 그리고 서지담을 구해줄려고 하는 사도세자의


모습이 눈길을 끌게 한다..


또한 마지막 장면을 보면서 도대체 범인이 누굴까에 대한 생각을 하게 해준다


아무튼 이번 6회 잘 봤다


-7회 감상평-

한석규 이제훈 주연의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


7회를 봤다.


반차도를 발견한 이선과 서지담의 모습을 보면서


과연 범인을 찾을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하게 해주는 가운데


영조와 얘기를 하는 김택의 모습은 무언가 심상치 않은 무언가를


느끼게 해준다.


사건에 개입된 노론을 알아보기 위해 떠보는 사도세자의 모습이


눈길을 끌게 하는 가운데 대책을 논의하는 노론의 모습 역시 심상치


않아 보인다


무언가를 알아보는 박문수의 모습을 보면서 왠지 모르는 느낌을 주게 하고


그리고 사도세자와 혜경궁이 동침을 할려고 하는 모습이 눈길을 끌게 한다.


아무튼 이번 7회 잘 봤다



-8회 감상평-
 

한석규 이제훈 주연의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


8회를 봤다.


내관으로부터 무언가를 들은 영조의 모습이 눈길을 끌게 하는


가운데 혜경궁이 무언가를 들은 것을 보면서 앞으로 어찌


될지 궁금하게 해준다.


또한 이선이 박문수의 집무실에서 사라졌던 세책을 발견하는


모습은 눈길을 끌게 한다


그리고 마지막 장면을 보면서 앞으로 어찌 될지 궁금하게 해준다


아무튼 이번 8회 잘 봤다





이글루스 8주년 기념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