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새님의 이글루

harusae.egloos.com

포토로그



[내 생애 봄날] 조금 늦은 감상평 [13회~마지막회]&감상을 마무리하며 드라마 이야기

극본;박지숙

연출;이재동

출연;감우성 (강동하 역)

     최수영 (이봄이 역)

     이준혁 (강동욱 역)

     장신영 (배지원 역)

 

 

-13회 감상평-
감우성과 소녀시대 수영이 주연을 맡은


mbc 수목드라마


<내 생애 봄날>


13회를 보게 되었다


병원에 누워있는 봄이의 모습이 참 안타까움을 남기게 하는 가운데


아픈 몸을 이끌고 동하를 만나러 온 봄이의 모습이 그를 좋아한다는


걸 느낄수 있게 하고 그런 가운데 봄이의 모습을 보면서 앞으로 어떤


사랑을 하게 될까에 대한 생각을 할수 있게 한다..


그리고 결국 쓰러진 봄이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남기게 하고..


아무튼 이번 13회 잘 봤다


-14회 감상평-

감우성과 소녀시대 수영이 주연을 맡은


mbc 수목드라마


<내 생애 봄날>


14회를 보게 되었다


이 드라마도 끝을 향해 가는 가운데 봄이의 몸상태를 뒤늦게 알고 죄책감을


느끼는 동하의 모습이 참으로 안타깝게 다가온다.


그리고 봄이가 입원한 병원에 병문안 온 동하의 모습은 씁쓸함을 남기게


하는 것 같고...


그런 가운데 동생 동욱을 만나는 동하의 모습은 알수없는 느낌을 주게 한다..


그리고 봄이와 함께 있는 동하의 모습은 정답기도 했지만 언제까지나 함께


할수 있을까라는 의문을 남기게 하고..


아무튼 이번 14회 잘 봤다


-15회 감상평-

감우성과 소녀시대 수영이 주연을 맡은


mbc 수목드라마


<내 생애 봄날>


15회를 보게 되었다


이 드라마도 끝을 향해 가는 가운데 병상에 누워있는 봄이를


문안오는 동하의 모습은 알수없는 느낌을 주게 하고 간소하게나마


결혼식을 하는 봄이와 동하의 모습은 왜 이렇게 안타까운 마음을


남기게 하는지 모르겠다...


또한 같이 식사를 하는 그들의 모습은 알수없는 느낌을 주게 하고..


그리고 건강이 더욱 나빠진 봄이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남기게 한다


아무튼 이번 15회 잘 봤다..


-마지막회 감상평-

감우성과 소녀시대 수영이 주연을 맡은


mbc 수목드라마


<내 생애 봄날>


마지막회를 보게 되었다


서로 손을 잡고 걷는 동하와 봄이의 모습에서 왠지 모르게


안타까운 무언가를 느낄수 있게 하는 가운데 마지막회인만큼


결말이 어찌 끝날지에 대한 궁금증을 가지게 하고..


그런 가운데 갑자기 쓰러진 봄이의 모습을 보면서 안타까움은


더 크게 다가왔고...


그리고 봄이와 동하가 마지막으로 이야기나누는 모습은 이 드라마가


끝났구나라는 것을 실감하게 해주었고..


아무튼 마지막회 잘 봤다..


-감상을 마무리하며-

감우성과 소녀시대의 수영이 주연을 맡은


mbc 수목드라마


<내 생애 봄날>


16회까지 다 보고서 마무리하는 평을 쓸려고 한다...


아무래도 이 드라마를 보면서 눈길이 갔었던 요소는 역시 


오랫만에 지상파 드라마에 출연하는 감우성씨가 아닐까라는


생각을 할수 있게 한 가운데 감우성씨가 중심을 잘 잡아주어서


그런건지 몰라도 소녀시대의 수영 역시 연기를 잘 해주었던


것 같고..


거기에 아름다운 제주의 풍광을 따뜻한 이야기와 함께 보여주었던


것 같았고...


아무튼 보는 사람에 따라서 느낌이 다를수도 있겠지만 적어도 


내가 보기에는 따뜻한 이야기와 배우들의 연기가 잘 어우러졌다고


할수 있는 드라마 <내 생애 봄날>을 16회까지 다 본 나의 느낌이었다.





이글루스 8주년 기념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