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새님의 이글루

harusae.egloos.com

포토로그



[스텝업;올인] 모든 것을 걸었다 하기엔 애매했다 영상비평방

감독;트리시 시에
출연;라이언 구즈먼, 브리아나 에비건, 애덤 G. 세바니

스텝업 시리즈의 다섯번쨰 이야기

<스텝 업;올인>

이 영화를 개봉3일째 되는날 저녁꺼로 봤다

그리고 부족할런지 모르지만 이 영화를 본 나의 느낌을

지금부터 얘기해보고자 한다.

<스텝 업;올인-모든것을 걸었다 하기엔 무언가 애매한 느낌..>

스텝업 시리즈의 다섯번째 이야기

<스텝 업;올인>

이 영화를 개봉3일째 되는 날 저녁꺼로 봣다

그리고 부족할런지 모르지만 이 영화를 본 나의 느낌을

지금부터 얘기해보고자 한다


<스텝 업;올인-모든 것을 걸었다 하기엔 애매한 느낌..>

 

스텝 업 시리즈의 다섯번쨰 이야기

<스텝업;올 인>

이 영화를 개봉3일째 되는 날 저녁꺼로 본 나의 느낌을 말하자면

모든것을 걸었다 하기엔 애매하다는 느낌을 지울수 없게 했다.

 

영화는 2편의 여주인공과 4편의 남자주인공이 한 크루에 만나게 되면서

시작한 가운데 보텍스라는 프로그램에 출전하게 되는 그들의 모습과

그 이후의 이야기를 보여준다

스텝업2편에서부터 꾸준히 출연하고 있는 무스를 만날수 있어서 반가웠던

가운데 나름 볼만하긴 헀지만 무언가 애매하다는 느낌 역시 지울수 없었다

물론 나름 볼만한 요소도넣긴 했지만 무언가 빵 터져주는 게 없어서

그런지 심심하다는 느낌 역시 지울수 없게 해주었다

 

아무튼 보는 사람에 따라서 어떨런지 모르겠지만 적어도 내가 보기에는

부제같이 모든 것을 걸었다 하기엔 어딘가 모르게 애매하다는 느낌을

지울수 없게 한 영화

<스텝 업;올인>을 본 나의 느낌이었다.





이글루스 8주년 기념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