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새님의 이글루

harusae.egloos.com

포토로그



[언브로큰] 확실히 평작에 가까웠다 영상비평방

감독;안젤리나 졸리 
출연;잭 오코넬, 돔놀 글리슨, 가렛 헤드룬드, 핀 위트록

안젤리나 졸리가 연출을 맡은 영화

<언브로큰>

이 영화를 개봉 첫주 휴일 오전꺼로 봤다

그리고 부족할런지 모르지만 이 영화를 본 나의 느낌을

지금부터 얘기해보고자 한다.

<언브로큰;영화자체는 평작으로 나온 것 같다..>

지난해 7월 세상을 떠난 루이스 잠페리니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언브로큰>

배우로써 더 잘 알려진 안젤리나 졸리가 연출을 맡은 가운데

영화는 루이스 잠페리니의 어린시절에서부터 2차 세계대전때

까지의 이야기를 130분이 넘는 러닝타임 동안 보여준다.

배우로써 더 잘 알려진 안젤리나 졸리가 어떻게 연출했을까

궁금했었던 가운데 나쁘지는 않았지만 기대했던 것보다는 그냥

그럤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다

잠페리니 역할을 맡은 잭 오코넬의 연기는 확실히 평작인 영화에서

빛났다 할수 있고

영화를 보고 나서 왜 일본 우익들이 이 영화의 상영거부를 하자

헀는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안 갈뿐이었고

아무튼 보는 사람에 따라 느낌은 다르겠지만 생각보다는 평작의

느낌이 강했던 영화

<언브로큰>을 본 나의 느낌이었다.





이글루스 8주년 기념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