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새님의 이글루

harusae.egloos.com

포토로그



[리멤버-아들의 전쟁] 조금 늦은 감상평 [17회~마지막회]&감상을 마무리하며 드라마 이야기

극본;윤현호


연출;이창민


출연;유승호 (서진우 역)


     박민영 (이인아 역)


     박성웅 (박동호 역)


     남궁민 (남규만 역)





유승호 박민영 주연의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


17회를 보게 되었다 


이 드라마도 이제 끝을 향해 가는 가운데 


일호물산 사장이 혼수상태에 빠졌고 그런 가운데


박동호가 서진우가 보는 앞에서 잡혀가는 모습이 씁쓸함을 남기게 한다 


그리고 감옥에 있는 박동호를 면회온 남규만의 모습을 보면서 뻔뻔함 그 자체라는


것을 알게 해주었고


이인아와 서진우가 같이 있는 모습은 보기 좋으면서도 왠지 모르게 알수없는 느낌을


가득 남기게 해준다..


그리고 박동호의 변호사로 다시 만나게 되는 서진우의 모습은 안타까움과 씁쓸함을


동시에 느끼게 했고


이 재판결과도 어떻게 나올지 궁금해진다...


-18회 감상평-

유승호 박민영 주연의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


18회를 보게 되었다 


이 드라마도 이제 끝을 향해 가는 가운데 


재판을 마치고 이인아와 박동호를 만나는 서진우의 표정이


썩 좋지 않은 걸 보면서 아쉬움을 느낄수 있게 해준다...


그리고 서진우의 의료기록을 찾아보라고 하는 남규만의 모습은


서진우의 약점을 파고들려고 한다는 것을 알게 해주었고


또한 혼수상태에 빠진 일호물산 사장이 박동호를 만나고 죽는 모습은


안타까움을 느낄수 있게 하고


그리고 그 소식을 들은 남규만의 모습을 보면서 그야말로 충격이 컸음을


알게 해준다


또한 자신의 보좌관까지 협박하는 남규만의 모습은 씁쓸함을 가득 남기게 한다 


화가 잔뜩 난 남규만 앞에 나타난 서진우의 모습을 보면서19회에선 어떤 일이


벌어질지에 대한 궁금증을 가지게 한다


아무튼 이번 18회 잘 봤다 

 

-19회 감상평-

유승호 박민영 주연의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


19회를 보게 되었다 


이 드라마도 이제 끝을 향해 가는 가운데 


이인아가 남규만의 아버지를 만나러 가고 서진우는 남규만을 만나러 온 모습이


묘한 대비를 이루게 한다...


그리고 남규만의 아버지가 남규만의 모든 직책을 박탈하겠다고 기자회견하는


모습을 보면서 남규만이 앞으로 어떻게 대처할지에 대한 궁금증을 가지게 한다


또한 남규만의 행동을 보면서 아직도 정신 못차렸다는 걸 알수 있게 하고


그리고 남규만의 보좌관이 재판에 나와서 진술하는 모습은 더이상은 못참겠다는


것을 알수 있게 해준다..\


그런 가운데 검찰검문까지 유유히 따돌린 남규만의 모습은 무섭다는 생각을 하게 해준다


그렇지만 결국 잡히는 모습은 다행이라는 생각을 하게 해준다


아무튼 이번 19회 잘 봤다


-마지막회 감상평-

유승호 박민영 주연의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


마지막회를 보게 되었다 


이 드라마도 이제 끝을 향해 가는 가운데 


남규만이 탈려고 했던 헬기가 먼저 가버리면서 남규만으로써도


어쩔수 없겠다는 생각을 하게 해준다..


그리고 결말이 어떻게 나올지에 대한 궁금증을 가지게 해준 가운데


또한 재판에서도 제 성질을 못버리는 남규만의 모습은 씁쓸함을 남기게 하고


남규만의 자살은 알수없는 느낌을 주게 해준다..


그리고 서진우가 남긴 영상을 보는 이인아의 모습을 보면서 짠한 무언가를


느낄수 있게 했고...


서진우와 이인아가 다시 만난 모습을 보면서 드라마가 끝났음을 알게 해준다


아무튼 마지막회 잘 봤다

-감상을 마무리하며-

유승호 박민영 주연의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


마지막회까지 다 보고 마무리하는 평을 쓰게 되었다...


유승호의 제대후 첫 공중파 드라마 복귀작으로 관심을


받은 드라마.. 그야말로 많은 사랑을 받으면서 마무리한 가운데


드라마를 20회까지 다 보고 나서 느낀 것은 앞으로의 연기가


기대되는 유승호의 모습과 악역 남규만 역할로 자신의 진가를


재확인시킨 남궁민의 활약이 더해졌다는 생각을 하게 해준다..


아무래도 남궁민의 연기가 더해져서 더욱 드라마가 흥미로워졌다는


생각은 부인할수 없을 것 같고...


물론 어떤 연기스타일을 좋아하느냐에 따라 별로일분들도 있겠지만


적어도 나쁘지 않은 건 분명한 것 같다..


아무튼 이 드라마도 잘 봤다...





이글루스 8주년 기념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