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새님의 이글루

harusae.egloos.com

포토로그



[태양의 후예] 조금 늦은 감상평 [13회~마지막회]&감상을 마무리하며 드라마 이야기

극본;김은숙,김원석

연출;이응복,백상훈

출연;송중기 (유시진 역)

       송혜교 (강모연 역)

       진구   (서대영 역)

      김지원 (윤명주 역)



송중기 송혜교 주연의 kbs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


13회를 보게 되었다...


이 드라마도 이제 끝을 향해 가는 가운데 한국으로 돌아온


모연과 의료지원팀의 모습이 눈길을 끌게 하고 


우르크에 잇는 윤명주와 서대영이 같이 있는 모습은 미묘한 느낌을 주게 해준다


그리고 서대영이 윤명주의 아버지이자 상사를 보는 모습을 보면서


참 기분이 그렇겠다는 생각을 하게 해주었고 


또한 유시진과 강모연이 우리나라에서 다시 만나는 모습도 눈길을 끌게 하고


그리고 이번회를 보면서 강모연과 유시진의 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될지 궁금하게 해준다 


그런 가운데 유시진이 강모연이 일하는 병원에 사고로 입원한 모습은 씁쓸한 느낌을


주게 한다


아무튼 이번 13회 잘 봤다


-14회 감상평-

송중기 송혜교 주연의 kbs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


14회를 보게 되었다...


이 드라마도 이제 끝을 향해 가는 가운데 피투성이로 실려온 시진을 보고 놀라는 모연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남기게 하고 다행히 깨어난 시진의 모습은 눈길을 끌게 한다 


그런 가운데 긴장감이 감도는 해성병원의 모습은 알수없는 느낌을 주게 해주었고 


유시진의 병문안을 온 서대영의 모습은 나름 흥미로움을 주게 해준다


이제 끝을 향해 가고 있어서 그런건지 몰라도 앞으로 어떻게 될지에 대한 궁금증을 가지게 해준다


아무튼 이번 14회 잘 봤다

-15회 감상평-

송중기 송혜교 주연의 kbs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


15회를 보게 되었다...


이 드라마도 이제 끝을 향해 가는 가운데 휠체어에 앉아있는 유시진의 모습과


그런 그를 만나러 온 강모연의 모습이 미묘한 느낌을 남기게 한다 


그리고 서대영과 윤명주가 군복을 입고 식당에 같이 식사를 하는 모습을 보면서


참 어색하겠다는 생각을 하게 해주었고 


그런 가운데 강모연과 유시진이 얘기를 나누는 모습을 보면서 참으로 보기 좋다는


생각을 하게 해주었고 


그리고 작전에 참여하기 전에 강모연을 만나러 온 유시진의 모습을 보면서 앞으로


어떻게 될지 궁금하게 해준다 


그런 가운데 시간이 흘러 작전을 마치고 온 유시진과 서대영이 같이 술잔을 기울이는


모습은 알수없는 느낌을 주게 해준다 


마지막 장면을 보면서 마지막회는 어떻게 마무리할지 궁금하게 했고


아무튼 이번 15회 잘 봤다 

-마지막회 감상평-

송중기 송혜교 주연의 kbs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


마지막회를 보게 되었다


유시진과 강모연이 사막에서 만나는 모습이 미묘한 느낌을 주게


하는 가운데 서대영과 윤명주가 키스하는 모습은 참 짠한 느낌을


남기게 한다 


또한 서대영의 면도를  직접 해주는 윤명주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남기게 하고 


그리고 마지막회를 보면서 결말을 어떻게 마무리지을까라는 궁금증을


어느정도 가졌고


그런 가운데 레드벨벳이 특별출연하는 모습은 눈길을 끌게 헀다 


또한 강모연과 유시진이 키스하는 모습을 보면서 드라마가 끝났음을


알게 해주었다


아무튼 마지막회 잘 봤다 


 

-감상을 마무리하며-

송중기 송혜교 주연의 kbs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


마지막회까지 다 보고 마무리하는 평을 쓰게 되었다


시청률 30%의 벽도 넘겨버리면서 많은 사랑을 받은 가운데


16회짜리 드라마를 다 보고 나서 느낀 점은 아무래도 나쁘지는


않았다는 것이다


송중기의 군 제대 후 첫 작품으로써 많은 관심을 받았던 가운데


송중기의 남자다우면서도 따뜻한 매력이 어느정도 잘 담겨졌다고


할수 있었고


송혜교의 연기는 그럭저럭 볼만헀다


거기에 진구 김지원씨가 맡은 구원커플이 어느정도 드라마의 재미를


뒷받침해주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고


물론 보시는 분들에 따라 느낌이 다를수도 있겠다는 생각 역시


여지없이 해보게 된 것 같고


마지막이 좀 그렇긴 헀지만 그렇다 해도 나쁘지는 않았다고 할수


있었던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마지막회까지 다 본 저의 느낌이었습니다 






이글루스 8주년 기념 위젯